2017.09.25 (월) 17:09

대학닷컴

검색

  1. 대학랭킹
  2. 대학뉴스
  3. 정책뉴스
  4. 입시뉴스
  5. 전체기사
   

입시종합

[해외 교육계 뉴스]공부의 집중력을 떨어뜨리는 10가지 원인과 대처법


입력시간: 2017.05.17 16:24:04

단축url print cacao twitter facebook

(자료=대학닷컴)

 

 

 

 

[대학닷컴 이민호 기자] 정기 시험과 수험공부 등 공부에 임하지 않으면 안될 타이밍에 마침 집중이 잘 된다면 진도도 잘 나가고 이해도 빨라집니다. 만약 집중력이 떨어졌다면 진행도 늦을뿐더러 공부를 할 의욕도 사라져버립니다.

 

공부에 집중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당신에게 공부의 집중력을 떨어뜨리는 요인들과 그 대처법 등에 대해 정리해 보았습니다.

 

 

 

1. “함께 공부하자” = “함께 놀자”

 

친한 친구와 함께 공부하자고 마음을 먹고 도서관이나 패밀리 레스토랑 등에서 공부를 할 경우가 있을 것입니다. 그 때는 주의가 필요합니다. 서로 원활하게 공부에 착수 할 수 있으면 좋지만, 수다에 불이 붙어 버릴 경우 1~2시간이 훌쩍 지나가버리기 때문입니다.

 

또한 공부에 대한 집중도와 흐름은 사람마다 달라서 한 쪽이 집중에 들어갈 타이밍에 친구가 말을 걸어왔다거나, 혹은 친구가 휴식을 시작했기 때문에 그것에 맞추는 등 좀처럼 자신의 공부의 진도를 맞추기 힘들 수 있습니다.

 

함께 공부를 하는 데 있어 공부를 가르친다거나 서로 같은 목적을 두고 공부를 한다면 좋겠지만 그렇지 않을 경우 가능한 한 혼자 공부하는 것이 집중력 지속에 쉽다고 생각됩니다.

 

 

 

2. 주위의 소리가 신경이 쓰입니다.

 

집 이외의 장소에서 공부할 때 조심하지 않으면 안 것은 주위의 소음입니다.

 

집중에 들어가면 무의식적으로 소음을 차단되기도 하지만, 집중하려고 노력을 해도 주위의 웃음소리에 갑자기 집중이 깨어질 경우가 있습니다.

 

도서관 같은 조용한 장소가 아닌 경우는 웃음과 휴대 전화 벨소리 등 주위에 소리가 넘치고 있습니다.

 

그럴 때에는 이어폰이나 귀마개를 하는 등 가급적 주위의 소리가 들어오지 않도록 환경 만들어봅시다.

 

특히 최근에 출시된 이어폰은 귀에 쏙 들어가는 타입도 많이 나와 있기 때문에, 약간 귀마개 대신 사용할 수 있습니다.

 

 

 

3. 나의 관심을 빼앗는 매력적인 것들

 

집에서 공부하려고 할 때 조심해야 할 것이 자신의 방에 있는 매력 있는 것들의 초대입니다.

 

만화나 게임 포근한 침대 등이 시야의 구석에 들어와 당신을 유혹하려고합니다.

 

잠깐만 휴식을 취할까 하며 시작한 휴식이 몇 시간씩 만화나 게임 등에 빠지게 됩니다.

 

집에서 공부를 할 때에는 자신의 방 이외의 장소에서 공부 하는 것을 권합니다.

 

예를 들어 거실이나 식탁 등 공부할 수 있는 환경은 자신의 방 이외에도 있기 때문에 유혹이 적은 곳에서 공부 할 수 있습니다.

 

당신이 공부하고자 한다면 보호자 분도 TV 시청 등은 기꺼이 참아 줄 것입니다.

 

그리고 공부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 구조의 손길을 내줄지도 모릅니다.

 

 

 

4. 공부하는 동안 SNS 메신저가 오지 않았을까?

 

공부에 집중하기 시작 했어도 휴대 전화 벨소리가 집중을 방해합니다.

 

소리를 끄고 매너 모드로 한다 해도 휴대 전화가 걸려 오면 궁금해서 체크를 해 버리는 사람이 많을 것입니다. SNS 메신저 등도 종종 공부를 중단하게 하는 원인이 됩니다.

 

공부에 집중하기 위해 음악을 스마트폰으로 듣고 있어 전원을 끌 수 없다면 ‘비행기 모드’를 활용할 것을 권합니다.

 

스마트 폰의 설정 화면에서 설정할 수 있는 이 비행기 모드는 전파의 수신만을 막을 수 있기 때문에, 전화 나 메신저 등의 신호가 오지 않게 됩니다.

 

단말기의 전원 자체는 들어오기 때문에 음악을 듣거나 스톱워치 등 공부에 필요한 제한적 기능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5. 무언가를 먹으면서 하는 공부

 

집중해서 공부를 하면 체력이 상당히 소모됩니다. 그렇다고 무언가를 먹으면서 공부를 한다면 신경이 분산돼 좀처럼 공부한 것이 머리에 들어오지 않습니다. 공부를 하고 있지만 잘 되지 않습니다.

 

만약 참을 수 없을 만큼 배가 고프다면 일단 공부를 중단하고, 배고픔을 해결한 후 공부를 다시 시작합시다.

 

결코 배부르게 하지 않도록 주의합시다. 배가 부르게 되면 이번에는 졸음이 집중력을 방해하게 됩니다.

 

 

 

6. 공부할 때 약간 불편한 복장이 좋습니다.

 

자리를 잡고 공부를 하기 위해 편안한 환경과 복장으로 공부를 하다보면 너무나 편안해 졸음이 덮치거나 휴식을 취하는 빈도가 늘어나기 쉽상입니다.

 

휴식하는 것 자체는 중요하지만 너무나 편안해 버리면 결국 졸음이 덮쳐 버리는 등 집중을 방해하게 됩니다.

 

적당한 긴장 상태를 유지하기 위해, 교복 등을 입은 채 공부를 계속하거나 평소와는 다른 곳에서 공부를 하는 등 다양한 궁리가 필요합니다.

 

 

 

7. 집중을 위한 음악이 집중을 방해할 수도

 

주위의 소리가 신경이 쓰여 집중하기 위해 듣는 음악이 집중을 방해할 수 있습니다.

 

음악 선곡에 있어서 자주 노래방에서 부르는 노래를 듣는 다든지 최근 텔레비전에서 자주 보는 드라마의 노래 등을 듣게 되면 노래방의 분위기나 텔레비전 영상을 연상해 버려 집중을 방해하게 됩니다.

 

음악을 선곡할 때 가사가 없는 노래라든가, 팝송 등 해석이 어려운 곡을 듣는 게 좋습니다.

 

또 한 가지 방법은 곡 리스트를 반복하지 않는 설정을 하는 것입니다.

 

몇 곡만을 선택해 반복해 듣는 다면 음악을 듣는 중간 중간 흐름이 끊긴 것을 인지하고 집중력의 흐름도 끊어집니다.

 

음악도 귀에서 들어오는 정보이기 때문에 집중하는 데 도움이 되긴 하지만 동시에 약간의 집중력을 빼앗아갑니다.

 

따라서 곡 리스트 반복 설정을 끄시고 음악을 들으며 공부를 하다 자연스럽게 음악이 꺼지도록 해야 합니다.

 

음악은 공부에 집중하는 데까지 인도하는 길잡이인 샘입니다.

 

그렇게 공부에 집중하고 문득 음악이 멈춘 것을 발견한 그 타이밍 이야말로 집중력의 한계에서 휴식을 취하는 타이밍 생각해도 좋을지도 모릅니다.

 

 

 

8. 자신이 집중할 수 있는 시간적인 한계를 파악합시다.

 

인간의 집중력에는 한계가 있습니다. 대략 1~2 시간 정도가 인간이 집중할 수 있는 한계 시간이란 생각이 됩니다.

 

2시간 이상이 되면 체력도 저하되고 집중하기가 어렵습니다. 그런 상태에서 무리하게 집중하려고해도 혼란만 가중될 뿐 공부의 진척이 어렵습니다.

 

1~2시간 집중을 했다면 10분 정도 휴식을 하며 가볍게 스트레칭 등을 해 분위기를 바꾸어봅시다. 10분 정도 휴식 후에도 집중력이 쉽게 회복될 수 있습니다.

 

정기적으로 10분 정도의 휴식을 넣는 것을 잊지 맙시다.

 

 

 

9. 휴식동안에 무엇을 할 것인가?

 

휴식에 들어갔을 때 주의해야 할 것은 휴식하는 동안 무엇을 할 것인가 입니다.

 

여기에서 추천하는 것은 공부를 하는 의자 이외에는 앉지 않는 것입니다.

 

거실로 갔을 때 어딘가에 앉아버린다면 좀처럼 공부를 재개할 수 없게 되어버리기 십상입니다.

 

휴식을 할 때는 선 채로 하거나 앉아 있다면 책상 앞에 앉아 마음을 쉴 정도로 취합시다.

 

 

 

10. 정신이 멍하게 된다면 새 문제를 시작하세요.

 

어느새 집중력이 산만해져 다른 것을 생각하거나 생각이 전혀 정리되지 않을 경우도 있습니다. 멍하니 있게 되는 경우입니다.

 

만약 집중력을 잃고 다른 것을 생각하기 시작했다는 것을 인지하게 된다면 일단 그 문제는 포기하고 다른 문제에 착수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또한 생각을 정리하기 위해 손을 가만히 두지 말고 노트북 등에 타이핑을 하며 정리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인간은 멍하니 있던 상황에서도 스스로 생각하고 있던 것뿐이었다고 착각을 하기 마련입니다.

 

가급적 손을 멈추는 시간을 최대한 짧게 유지하도록 합시다.

 

공부를 효율적으로 또 효과적으로 하기 위해서는 얼마나 집중 하는가라는 것은 매우 중요한 포인트입니다.

 

집중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것을 배려해야 할 것입니다.

 

아무래도 공부에 집중을 할 수 없는 경우도 있습니다. 예를 들어 무언가 궁금한 것이 있거나 했을 때에는 아무래도 산만해지기 쉽습니다.

 

그럴 때에는 제 3자에게 궁금한 것을 끝내버리고 반드시 공부하겠다는 것을 선언한 후 궁금증을 재빨리 해소하는 것도 좋습니다.

 

 

 

 

도움 : benesse


이민호 기자 iq2360@daehac.com



태그 : #공부 #집중력 #해외교육계뉴스

저작권자 : (c) '대학닷컴'무단 전재·복사·배포 금지

 

뉴스 미란다 원칙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언론 윤리 준수를 서약하였습니다.
취재원과 독자는 대학닷컴에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처리인 : edit@daehac.com, 전화 : 02-6297-0130

단축url print cacao twitter facebook

관련뉴스

이 카테고리 최근기사

  1. 변수 많은 올해 정시, 정시모집의 오해와진실
  2. 내년 고1 통합사회, 통합과학 사교육 우려…
  3. "올해 고3 100명 중 12명, 자소서 학
  4. 올해 수의대 입학 경쟁률 역대 최고… '펫
  5. [2018수시마감종합] 대학간 '희비' 교차
  1. [2018수시마감] 서울시립대 논술전형 46
  2. [2018수시마감] 중앙대 경쟁률 23.94
  3. [2018수시마감] "한양대 논술전형이 경쟁
  4. [2018수시마감] 연세대 경쟁률 전년보다
  5. [2018수시마감] 동국대, '18.46대

이 기사와 관련 있는 대학

인기기사 best

관련있는이슈


모바일버전 보기



대학닷컴
인신위 로고